인천국제공항공사, 태국에 공항운영 노하우 전파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태국에 한국의 공항운영 노하우를 전파했다.

공사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태국 방콕 두싯타니 호텔에서 태국 교통부 산하 항공무선국 직원들을 대상으로 자체 개발한 항행안전시설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인증을 받은 교육과정으로 공사 직원들이 강사로 나섰다. 계기착륙시설, 레이더, 항공통신, 항공등화시설 등 각종 항행안전시설의 운영, 유지보수를 위한 필수 역량을 교육해 국제적 수준의 항행 전문가를 양성하는 과정이다. 이번 과정에는 수안나품 공항을 비롯해 태국 전역의 공항들의 항행안전시설 운영을 담당하는 항공무선국 직원 30명이 수강생으로 참가해 인천국제공항의 항행안전시설 운영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현재 공사는 태국외에도 세네갈, 튀니지, 몽골 등과 교육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활발한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09년부터 개발도상국 교육생들을 초청해 무료로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포함한 다양한 글로벌 교육과정을 운영해 현재까지 총 94개국 6239명의 해외 교육생을 배출했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의 항공교육 전문기관인 인재개발원은 축적된 노하우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2008년부터 해외 항공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비행장 검사과정, 공항온실가스 관리과정 등 다양한 국제 교육과정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2014년에 ICAO로부터 '지역항공훈련센터'로 공식 지정된 이후 2015년 '최우수항공교육기관상', 2016년 '최다판매 표준교육과정개발상' 등을 수상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