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대-엔젤클럽, 지역 벤처 투자

관련종목▶

경남 엔젤클럽 5곳 참여.. 태현 등 3곳과 투자 체결

경남 창원대가 18일 경남지역 엔젤투자 조성 및 분위기 확산을 위한 '창원대엔젤투자클럽 투자 체결식 및 IR 발표회'를 개최했다.
【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 창원대는 18일 '창원대엔젤투자클럽 투자 체결식 및 IR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투자 체결식은 경남지역 엔젤투자 조성 및 분위기 확산을 위한 것으로, 창원대 창업지원단과 LINC+사업단 공동주관으로 진행됐다.

엔젤클럽은 기술력은 있지만 자금이 부족한 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해 첨단산업을 육성하는 개인투자자 모임이다.

창원대엔젤투자클럽은 창원대 가족회사 및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기업을 대상으로 △엔젤투자 분위기 확산 △우수 기술·아이디어 기반 초기 창업기업 발굴·투자 △투자정보 교류 및 투자협력의 장 마련을 위해 지난해 4월 결성됐다.

이날 경남지역 5개 엔젤투자클럽장이 참여했으며, 엔젤투자클럽에서 조성된 투자금으로 실제 투자계약도 성사됐다.

이날 창원대엔젤투자클럽과 인제엔젤투자클럽은 각각 ㈜태현(5000만원)·㈜에스더블유기술원(3000만원), ㈜태승뷰티산업(6000만원)과 투자체결을 맺었다.


또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업의 IR발표도 호응을 얻었다. 사업성과 기술성이 우수한 △㈜킥더허들 △㈜아이큐브스 △㈜투곰스 △㈜글록스 △㈜해우기술 △케이제이피 기술 △아이비엠티 등 7개 기업이 투자자를 대상으로 생산제품의 차별성과 시장성, 경쟁력 등을 발표하며 투자환경을 조성했다.

창원대 관계자는 "기술성·사업성이 뛰어난 창업기업의 투자유치 및 투자기반 활성화를 위한 투자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