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文대통령 8시20분 삼지연 공항 도착…백두산까지 차량 이동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백두산 방문을 위해 삼지연공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르기에 앞서 순안공항에서 환송을 받고 있다.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메인프레스센터 모니터 촬영. /사진=평양공동사진취재단


【평양·서울=공동기자단 이태희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탄 공군2호기가 20일 오전 8시20분께 백두산 인근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27분께 평양국제비행장을 출발했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는 삼지연 공항에 미리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군악대와 의장대 시민들의 환영식도 진행됐다. 두 정상은 이어 8시30분께 환영식을 마치고 다음 목적지로 이동했다.

두 정상은 삼지연공항에서 백두산까지는 차량을 타고 이동할 예정이다.
백두산 날씨에 따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까지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

이번 백두산 방문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 위원장이 먼저 제안했다. 이후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