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화장품, 아세안시장 수요 증가 물꼬 터

【대구=김장욱 기자】대구 화장품이 아세안시장 수요 증가의 물꼬를 텄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22일까지 태국에서 열린 '2018 비욘드 뷰티 아세안 방콕' 전시회에서 지역 화장품 수출기업들이 20만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태국은 중국, 미국, 일본, 대만에 이어 우리나라 5대 화장품 수출국이다. 전체 수출 중 약 3%를 차지하고, 올해 태국의 화장품 매출액은 6171만달러로 전망된다. 특히 최근 5년간 연평균 17.4% 성장률로 주목해야 할 시장이다.

이에 아세안 시장의 K-뷰티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시가 지원하고 대구테크노파크 한방산업지원센터 주관으로 지역 화장품 기업들은 방콕 전시회에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튜링겐코리아 △㈜유바이오메드 △아발리코코리아 △㈜팜바이오스 △㈜제이에스케이 △스위트오렌지 등 6개사가 참가, 총 88건의 상담을 통해 총 20만달러의 계약을 체결했다.

태국 화장품 수입 유통사인 시리사(SIRI Co., Ltd)는 튜링겐코리아의 기초라인 및 쿠션 제품에 대해 "품질과 패키지에 만족, 수입을 결정했다"면서 약 18만달러 상당의 현지 계약을 체결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온 바이어 C사는 네일 전문기업인 아발리코 코리아의 젤폴리쉬 제품에 관심을 보이며, 현재 운영하고 있는 숍에 세미나 요청과 동시에 샘플오더를 요청했다.

이외 유바이오메드의 무통증 미용주사기, 팜바이오스의 천연화장품과 제이에스케이의 기능성 화장품이 제품력과 기술력에서 높은 호응을 이끌어내며 수출 조건 등을 논의하고 있어 추가 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최운백 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이번 방콕 전시회를 교두보로 대구의 화장품 수출기업들이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