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판토스 지분 전량 매각

관련종목▶

특수관계인 보유 19.9% 미래에셋대우에 팔기로
"선제적 투명화로 논란 해소".. 일각선 "상속세 자금 마련"


LG는 구광모 ㈜LG 회장(사진) 등 LG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8000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양측은 현재 구체적 협상을 진행 중이다.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해 최대주주이고, 구 회장(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구 회장 등 LG 특수관계인이 판토스 지분을 보유하지 않기로 한 것은 지주회사인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하기 위해서다.

이번 조치로 구 회장을 비롯한 LG 특수관계인의 판토스 지분율 19.9%는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 기준인 20%에는 못 미친다. 총수일가의 판토스 보유 지분은 20%가 안되지만 내부 거래를 통해 이익을 챙기고 있다는 오해도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LG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지배구조를 투명화해 향후 있을 논란 자체까지 해소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8월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을 발표했다. 총수일가 지분이 20% 이상인 기업 지분을 50% 이상 보유한 자회사에 대해 일감몰아주기 규제대상에 넣기로 했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의 잇따른 계열사 지분 정리 소식과 관련해 상속세 납부를 위한 자금 마련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판토스 지분 매각으로 구 회장이 쥐는 돈은 1000억원 안팎이다. 구 회장은 1800억원가량의 상속 재원을 마련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 회장은 다음달까지 상속세 납부 계획을 제출해야 한다.

총수일가가 판토스 보유 지분 전량을 넘기지만 LG의 경영권은 굳건하다. ㈜LG는 자회사인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증권가에선 LG상사를 구본준 LG 부회장이 향후 계열분리로 가져나갈 가장 유력한 계열사로 점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이번 매각 과정이 구 부회장의 계열 분리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보는 시각도 많다"고 전했다.

한편 LG는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는 일각의 보도와 관련해서 "전혀 계획이 없다"고 해명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