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석광식 브이알스톰 대표 "미세먼지로 체육활동 못하는 학생들에 첨단 체험 제공"

"미세먼지 등 제약으로 체육활동을 원만하게 할 수 없는 학생들에게 흥미 요소가 있는 첨단기술 기반의 스포츠 체험환경을 제공하겠다."
지난 5일 서울 논현동 브이알스톰 본사에서 만난 석광식 대표(사진)의 목소리에서는 자신감이 뭍어났다. 브이알스톰은 VR 스포츠 콘텐츠 개발 및 체감형 게임 개발 업체다. 스포츠 게임펍 '레츠팟'의 프랜차이즈 사업, 전국 초등학교 대상 가상현실 스포츠실 구축사업, 개별 게임시스템 판매, 독보적인 게임 컨셉트를 접목한 헬스케어 디바이스 판매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게임개발 10년 이상의 우수한 전문 개발인력으로 구성돼 차별화를 도모하고 있다. 석 대표를 만나 브이알스톰의 전략과 향후 전망에 대해 들어봤다.

사업 시작 계기는
▲온라인게임에서 모바일게임으로 게임산업 트렌드가 바뀔 때 중소개발사들이 설자리를 잃어가는 상황을 보면서 틈새시장을 공략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기존 스크린골프, 스크린야구 등 체감형 게임 개발자들이 나이드신 분들이었다면 모바일게임 개발하던 젊은 인력이 체감형 게임 쪽으로 많이 넘어오는 추세에서 새로운 게임 플랫폼으로 체감형 아케이드 사업에 뛰어들게 됐다.

프랜차이즈 펍 사업 성과는
▲4년전 논현본점을 처음 열었을 때는 펍이 아니라 게임장이었다. 오는 손님들이 음료나 맥주 등을 먹길 원해서 업종을 다변화 시켰다. 이후 매출이 좋아지면서 방향을 아예 틀었다. 야구, 양궁, 사격 등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내년까지 50개 지점을 낼 계획이다.

왜 양궁인가
▲실제한번 양궁을 쏴보면 너무 재미있다. 지방에는 양궁 선수들이 큰 공간을 대여해서 쏘는 공간이 있다. 도심으로 갖고 오기에는 공간적인 제약이 있었다. 강화유리를 써서 그 안에서 대결할 수 있도록 공간적인 문제를 해결했다. 15평공간에서 16명이 함께 대전 모드가 가능하다. 사격을 기존의 타겟을 맞추는 획일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게임의 재미와 몰입감을 살려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고 많은 공간을 차지하지 않고 동시에 여러 사람들이 양궁을 게임처럼 즐길 수 있도록 매장 운영을 시작하자 기존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놀이공간으로 입소문이 퍼지기 시작하면서 별다른 홍보 없이도 손님들의 재방문율과 매출이 꾸준히 올라가기 시작했다.

초등학교 대상 가상현실 스포츠실 구축 사업 입찰에서 브이알스톰만의 경쟁력이 있다면
▲전국 178개 초등학교가 문체부 시범학교로 선정됐다. 1개 학교예산은 7200만원으로 문화체육관광부 50%, 지방비에서 50%지원한다. 2019년부터는 500~600개 학교에 가상현실 스포츠실이 보급된다고 한다. 현재 입찰 및 수의계약 형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업체가 부족한 상황이다. 아이들 한명씩 일렬로 줄을서서 공차기 한번밖에 하지 못하는 식의 부족한 콘텐츠 등 준비안 된 업체가 대부분이다. 우리 게임은 팀을 나눌수도 있고 상대방과 겨룰수 있다. 이미 스포츠펍에서 검증된 재미있는 실내 스포츠 체험을 할 수 있다. 각종 박람회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초기회사들은 초등학교로부터 운영비를 받는 형태로 과도한 AS비용을 학교에서 부담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우리는 전문개발자가 완전한 제품으로 만들어 AS가 거의 안나오는 방향으로 진입할 계획이라서 경쟁력이 있다.

향후계획, 목표
▲각종 아이피를 이용한 디바이스 기기로 사업을 다변화 할 생각이다. 현재 본사가 확보하고 있는 익스트림 스포츠 게임 IP를 통해서 런닝 머신, 헬스바이크 형태의 두 가지 아이템으로 개발 중에 있다. 조경임 심장질환전문교수와 협약을 맺고 게임 콘텐츠를 활용한 헬스케어 디바이스도 개발 중이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