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통일교육단체 협력 네트워크 구축

경기도 ‘민간 통일교육단체 협력 네트워크 1차 워크숍’. 사진제공=경기북부청


[의정부=강근주 기자] 경기도는 ‘민간 통일교육단체 협력 네트워크 2차 워크숍’을 공무원, 전문가, 통일교육단체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1박2일 동안 파주 DMZ 일원에서 연다.

김광수 경기도 평화기반조성과장은 10일 “이번 워크숍에서 통일교육단체들이 상호 간 경험과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네트워크 구축의 토대를 다질 것”이라며 “통일 선도 지자체로서 경기도 위상 및 역량을 강화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워크숍은 도내 민간 통일교육 기관·단체의 통일교육 활성화를 도모하고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동대학교 통일연구소가 주관한다.

이번 워크숍에선 이철용 경상대학교 교수가 ‘독일 통일네트워크와 단체활동 사례’ 주제 강연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전환기 민간 통일교육단체의 역할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토론회를 열어 민간 통일교육 현장의 우수사례 등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을 공유하고, 통일교육 콘텐츠의 질적 향상과 주요 관련 정보를 교류한다.


특히 강연-토론회에서 도출된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도내 민관 통일교육기관 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방안에 대한 논의를 구체화해 보는 시간도 마련된다.

워크숍 둘째 날에는 남북출입사무소, 도라산역, 도라전망대 등 파주 DMZ 일원의 통일 관련 주요 명소를 찾아 다함께 평화통일을 기원해 보는 기회도 가질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8월30일 양주 송암스페이스센터에서 ‘민간 통일교육단체 협력 네트워크 1차 워크숍’을 성황리에 개최한 바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