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행락철 '전세버스 대형사고' 예방한다

교통안전공 집중단속 돌입
전세버스 사고 행락철 집중 디지털운행기록 전수 조사.. 전국 1733개 회사 일제점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전세버스 차량이 많이 모이는 주요 출·도착지 및 관광지 등에서 관계기관 합동단속 및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전세버스 불법운행 근절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전세버스에 대한 일제점검 및 지자체, 경찰 등 관계기관과 집중단속을 통해 행락철 대형교통사고를 사전에 막겠다는 것이다. 실제 10월~11월 행락철이 되면 전세버스 교통사고가 월 평균 대비 20.2%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고 발생건수도 높지만 사망자 수는 66.7%나 증가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올해 속도 하향 정책을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캠페인도 대대적으로 펼치고 있다.

■전세버스 사고 20%가 10~11월 집중

10일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행락철(10~11월) 전세버스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월평균 대비 발생건수는 20.2%, 사망자 수는 66.7% 증가했다. 특히 전세버스 교통사고 5667건 중 약 20%인 1131건이 10∼11월에 발생했다.

사고유형별로는 차대차 사고가 76.9%(870건)를 차지했다. 차대차 사고 중 법규위반여부를 살펴보면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을 제외하고 안전거리 미확보(166건)가 가장 큰 원인으로 밝혀졌다.

시간대별로는 전세버스 출발시간대인 오전 4시~8시) 및 졸음운전에 취약한 야간시간에 사망자가 집중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버스는 다수 승객을 수송하기 때문에 교통사고 발생 시 대형교통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매우 높아 안전대책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해 대형교통사고(사망자 3명 또는 부상자 20명 이상 발생사고) 통계에 따르면 55건 중 전세버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12건으로 전체의 21.8%를 차지한다.


■전국 전세버스 회사 일제 점검 예정

공단은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전세버스 회사 1733개사를 일제점검하고, 차량이 많이 모이는 주요 출·도착지 및 관광지 등에서 관계기관 합동단속 및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전세버스의 디지털운행기록을 전수 조사·분석해 우선 대상을 선정하고, 운수회사 점검 시 버스운전 적격운전자 채용 여부·운전자 휴식시간 보장 여부 등 운수회사의 안전관리를 중점 점검한다.

현장점검에서는 음주, 운전자격, 최고속도제한장치, 최소휴게시간 준수 여부를 단속 장비 등을 활용해 집중 확인하고, 자동차안전단속반이 투입되어 안전기준 위반, 불법튜닝 등 차량 안전도 함께 점검한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21조에 따르면 2시간 연속운전을 한 경우 휴게소 등에서 15분 이상 휴게해야 한다. 단, 휴게소 진입 등이 불가한 경우 1시간까지 연장운행이 가능하지만 이 경우 30분 이상 휴게시간을 가지도록 돼 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당부하며 법규를 위반한 회사와 운전자에게는 강력한 행정처분을 통해 불법행위가 근절되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전세버스 이용객은 계약 전 교통안전정보를 운수회사에 요구하여 안전성을 사전에 확인하고, 앞좌석에 앉을 경우 운전자의 졸음운전 여부를 체크하는 등 안전 수칙을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