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블록체인산업 육성 ‘토큰 이코노미’ 진흥 강조

드레이퍼 회장과 세계지식포럼 ‘블록체인 기술 미래’ 대담
“블록체인·탄소 없는 섬, 제주 신산업 육성의 밑거름될 것”


[제주=좌승훈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10일 오후 세계적인 벤처투자자 팀 드레이퍼(Tim Draper) DFJ(벤처캐피털) 회장과 만나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올 미래상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세계지식포럼에서 연사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규제 샌드박스를 조성해 단계적으로 암호화폐 발행을 허용해야 한다는데 뜻을 함께 했다.

팀 드레이퍼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한다면 블록체인 기술의 큰 부분을 놓치게 된다는 점”에 공감을 표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만들고 암호화폐 발행을 단계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에 대해 ‘훌륭한(brilliant)’ 접근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원희룡 지사는 특히 블록체인 산업과 제주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탄소 없는 제주 정책과 어떤 연결이 가능한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에너지 P2P거래, 전기차 배터리 이력관리 등에서 블록체인 기술은 탄소없는 제주 정책과 연계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또 “탄소 없는 섬 제주 프로젝트와 블록체인 산업 육성 정책 모두가 제주의 미래상을 그리고 있으며 향후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는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밑그림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계지식포럼은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력에 대한 팀 드레이퍼의 발제 강연과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위한 제주의 노력을 소개하는 원희룡 지사의 강연, 팀 드레이퍼와 원희룡 지사의 대담 순으로 진행됐다. 원 지사는 강연을 통해 강연을 통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하는 접근 방식으로는 블록체인 산업을 제대로 육성할 수 없으며, 투기 등의 문제는 확실히 막으면서 토큰 이코노미(token economy)는 진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