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옷 특가 구입 기회" 백화점, 최대 70% 할인

가을 세일 마지막 주말 패딩·모디 등 파격 세일

백화점들이 가을세일 마지막 주말행사를 오는 13~14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을지로 본점에서 고객들이 롯데가 직매입상품으로 선보인 엘폭스 머플러를 착용하고 있다.

백화점 업계가 가을 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일제히 특가 행사에 들어간다. 날씨가 급격히 추워진 만큼 동절기 상품을 빠르게 선보여 마지막 세일 매출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14일까지 가을 정기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패딩, 코트, 모피 등 동절기 인기 의류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남은 세일 주말 동안 롯데백화점 전 점에서는 겨울 의류 행사를 열고 관련 품목을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본점 9층 행사장에서는 'All about Leather & Fur(올 어바웃 레더 & 퍼)'행사를 열고 '진도모피', '국제모피', '우단모피', '엘페'등의 모피 제품을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잠실점 8층 행사장에서는 '가을 아우터 영모피 축제'라는 이름으로 '온앤온', '라인', '쥬크', '엘페' 등의 여성패션 동절기 의류를 40~70% 할인 판매한다.

마지막 세일 주간을 앞두고 '롱 무스탕' 등 바이어 직매입 상품도 추가로 출시했다.

현대백화점도 14일까지 정기 세일 마지막 주말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무역센터점은 행사 기간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남성 아우터 대전'을 연다. 마에스트로·닥스·헤지스 등 1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겨울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20~50% 할인 판매한다. 목동점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골프 가을·겨울 대전'을 열고, 보그너·MU스포츠·쉐르보 등 10여 개 브랜드의 골프웨어·골프용품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20~60% 할인 판매한다. 천호점은 같은 기간 13층 문화홀에서 '가구 진열상품 특가전'를 진행한다. 행사에는 다우닝·나비드라텍스 2개 브랜드가 참여해, 가구 진열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40~50% 할인해 선보인다.

지난 9일 가을 정기세일을 끝낸 신세계는 이번 주말 일년에 두 번 열리는 리빙 페스티벌 '메종 드 신세계'를 선보인다. 강남점에선 올해 처음으로 거실과 침실 쇼룸을 만들어 고객들을 맞이한다.
영등포점은 키친&테이블 웨어를 특가로 준비했다.

특히 강남점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9층에 '메종 드 쇼룸'을 마련해 고객들을 맞이한다. 돌레란, 코이노, 피암 등의 제품을 직접 체험해보고 구매할 수 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