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소상공인단체 사찰 절대 없었다"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 '산하단체 압박' 논란 추궁
"회원사 자격 판단 민원으로 관리·감독기관에 공문 보내 검토 요청 했을 뿐" 해명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2일 최근 불거진 소상공인연합회 사찰 의혹에 대해 "절대 없었다"고 단언했다.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수사에 중기부가 관여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중기부가 지난 5월 16개 정부 부처·지방자치단체에 '소상공인연합회 소속단체 활동 및 운영 여부 확인 요청'이라는 공문을 보내 연합회 소속 61개 단체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인 데 따른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소상공인 편에 서야 할 중기부가 오히려 소상공인을 사지로 몰고 있다고 압박했고 홍 장관은 "절대 그런 일이 없었다"고 맞받았다.

한국당 김기선 의원은 "중기부가 소상공인연합회 소속 61개 산하단체를 겁박하기 위해 16개 기관을 동원해 조사시키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중기부가 공안부서를 자임하냐"고 물었다.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도우라고 중소기업청을 중소기업부로 격상했는데 중기부가 오히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죽이는 데 동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저임금 급등에 반대한다고 소상공인 단체를 불법 사찰하고, 내년도 정부 예산 지원도 5억원 줄였다"며 "도대체 중기부를 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압박했다.

홍 장관은 이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그는 "불법 사찰은 전혀 없었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운을 뗐다.

홍 장관은 "올초 소상공인연합회장 선거를 둘러싸고 부처에 회원사 자격 요건을 판단해 달라는 요청이 끊임없이 있었다"고 소개한 뒤 "연합회 회원사 관리·감독권이 있는 기관에 공문을 보내 자격 요건을 점검해 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소속인 홍일표 위원장이 "선거는 소송으로 해결할 수도 있는데 부처가 일일이 간섭하는 것이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발언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민주당 홍의락 의원은 "간섭이 아니라 정상화를 위한 민원이 들어와서 중기부에서 나선 것"이라며 "간섭이라고 말씀하신 것에 유감"이라고 했다. 같은 당 우원식 의원도 "위원장 발언의 비중이 누구보다도 높은데 장관이 인정하지 않은 내용을 단정적으로 말씀하신 것은 사회자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항의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