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NLL 평화수역 만든다면 굉장한 대전환”

장성 진급신고식 후 환담 “北, NLL 인정이 큰 의미 피 흘리지 않고 지켜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신고식에서 박한기 신임 합참의장의 보직 신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이 평양공동선언 부속합의로 서해 북방한계선(NLL) 주변 공동어로구역 설치 등 평화수역 만들기에 합의한 것에 대해 "북한으로 하여금 NLL을 인정하게 하겠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장성 보직 및 진급 신고식 후 이뤄진 환담에서 "분쟁의 수역이었던 NLL을 이제는 정말 명실상부하게 평화의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해 NLL은 우리 장병들이 피로써 지켜온 해상 경계선으로, 우리 장병들이 피로써 지켜왔다는 것이 참으로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써 지킬 수는 없는 것"이라며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그것은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방법이 NLL이라는 분쟁의 바다 위에 그 일대를 하나의 평화수역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구상이 사실은 옛날 전두환정부 시절부터 오랫동안 추진돼 왔었다"며 "그러나 북한이 NLL이라는 선을 인정하지 않다보니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장성 보직 및 진급 신고식을 통해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의 보직 변경과 황인권 제2작전사령관의 대장 진급 신고를 받았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