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18일 '카카오 카풀 서비스 도입 규탄' 대규모 집회

/사진=연합뉴스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이에 반발하는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연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18일 광화문에서 택시운행 질서 확립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서울개인택시조합과 법인택시조합인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차량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집회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전국 각지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조합원들도 서울로 올라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날 택시 운행 중단에 따른 이용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서울의 개인택시는 4만9242대, 법인택시는 2만2603대로 모두 7만1845대에 달한다.

집회 참가자 중 일부는 집회를 마치고 광화문에서 청와대와 가까운 효자동 치안센터까지 행진하면서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 중단을 촉구할 방침이다.

택시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운전자용 카풀 애플리케이션 '카카오T 카풀 크루' 출시로 택시업계가 고사할 것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날 비대위는 성명서에서 "카카오가 기업의 이윤추구를 위해 영세업체인 택시시장을 장악하고 이를 토대로 대리운전 업계까지 진출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카풀서비스에까지 문어발식 확장을 이어가며 택시를 죽이는 것이 재벌기업의 골목상권 침범과 무엇이 다른가"라면서 "카카오모빌리티는 불법 카풀서비스를 즉각 중단하고 정도경영을 실천하는 IT기업으로 다시 태어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