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실리콘밸리서 차세대 반도체 로드맵 제시

관련종목▶



삼성전자가 차세대 반도체 기술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 삼성전자 미주법인(DSA) 사옥에서 '삼성 테크 데이 2018'을 개최하고 차세대 반도체 솔루션을 소개했다.

'삼성@모든 것의 중심(Samsung@The Heart of Everything)'이라는 주제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이 행사에는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와 미디어, 애널리스트, 테크 파워블로거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주선 삼성전자 미주 지역총괄 부사장과 장성진 메모리 D램 개발실 부사장, 경계현 플래시 개발실 부사장, 정재헌 솔루션 개발실 부사장 등 삼성 반도체의 차세대 리더들도 모였다.

삼성전자는 이날 메모리에서는 △세계최초 256GB 3DS RDIMM △기업용 7.68TB 4비트(QLC) 서버 SSD △6세대 V낸드 기술 △2세대 Z-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버(SSD) 등을 공개했다.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부에서는 극자외선(EUV) 노광 기술을 적용한 파운드리 7나노 공정(7LPP) 개발을 완료하고 생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래 리서치(Futurum Research)의 수석 분석가 다니엘 뉴먼이 '산업의 변화(Transformation of our Industry)'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았다.
이후 '삼성 테크놀로지 리더십'과 '에코-빌드·파트너십' 2가지 테마로 행사는 진행됐다.

애플 공동 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 강연과 마이크로소프트, 자이링스, 휴렛 팩커드 엔터프라이즈, 브이엠웨어 주요 인사들이 참여하는 패널 토론도 진행됐다.

최 부사장은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AI) 기술이 본격 확산되면서 차세대 정보기술(IT) 시장도 고객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혁신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글로벌 IT 시장을 선도하는 고객들에게 반도체 기술 발전의 가능성과 차세대 제품을 공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