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임대료도 암호화폐로 낸다, 코인덕-코오롱하우스비전 '맞손'

부동산 임대료도 암호화폐로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암호화폐 결제서비스 코인덕은 코오롱하우스비전과 주거 임대료 납부용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기존 결제 수단과 비교해 낮은 수수료와 빠른 결제 정산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고객 혜택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코인덕은 코오롱하우스비전의 플래그십 레지던스 '커먼라이프 역삼 트리하우스'에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 결제시스템을 적용한다. 암호화폐를 통한 주거임대료 결제는 국내 부동산시장에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새로운 시도다. 역삼동에 위치한 '커먼라이프 역삼 트리하우스'는 코인덕 도입으로 기존 주거임대와 차별화되는 임대료 결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입주민들에게 다양한 임대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코인덕과 코오롱하우스비전은 입주민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마케팅도 이어나갈 방침이다.

코오롱하우스비전 관계자는 "정보통신기술(ICT),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새로운 주거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협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더 많은 입주민들이 혁신적인 주거 환경에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관련분야와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민섭 코인덕 대표는 "코인덕은 암호화폐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여건을 형성하기 위해 다양한 업계 파트너들과 협력할 예정"이라며 "코인덕의 블록체인 기반 네트워크와 커먼라이프 역삼 트리하우스의 주거 네트워크가 결합해 더 많은 고객이 새로운 환경에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인덕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결제서비스와 P2P 거래 에스크로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업이다. 저렴한 수수료, 익일 정산, 원화 정산 시스템을 통해 국내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약 900여 가맹점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가 초기 투자했으며, 현재 삼성전자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C-Lab' 프로그램에 입주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