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로봇제어 IT분야전문가' 등 교수 77명 신규채용

한국폴리텍대학이 오는 19~26일까지 77명의 교수를 초빙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번 채용에서는 로봇제어·바이오테크놀로지·IT분야 전문가 11명(14.3%)을 초빙할 예정이다. 이는 최근 폴리텍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학과 취업률이 우세인 점이 반영한 것이다.

폴리텍 관계자는 "빅데이터·생명의료시스템 등 미래유망학과를 운영하는 융합기술교육원은 지난 2016년 개원 이후 고용보험 취업률 기준 매년 80%를 상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계·설비·전자 등 뿌리산업 분야는 총 66명(85.7%)을 채용, 총 38개의 세부 전공분야의 전문가를 선발한다.

내년 하반기 신설예정인 제2융합기술교육원(경기도 광명 소재)과 영천캠퍼스에서 각각 5명, 4명의 신규 교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장감있는 실무기술교육을 장려하기위해 올해 처음으로 기술지도사, 숙련기술전수자, 국제기능올림픽 입상자를 우대하여 초빙한다. 이밖에 대한민국 명장, 기술사, 기능장, 직업능력개발훈련교사를 지원 시 우대하며 단, 중복되는 경우 유리한 가점 하나만 인정한다.

폴리텍 교수 채용에는 학력과 나이 제한이 없다. 현장에 특화된 우수한 학생들을 배출하고자 기능대학 교원 자격기준 해당자 또는 대학교원 자격기준에 해당되면서 현장실무경력이 3년 이상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현장전문가로 거듭날 교수채용을 위해 면접 시 전공 전문성 강의 평가를 진행하고, 공공직업교육기관의 일원으로서 뚜렷한 교육관 정립 여부를 심사한다. 면접심사는 기업체 전문가를 비롯한 50%이상의 외부평가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진행한다.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은 “산업계의 변화 속에서 우리 학생들이 기술혁신을 이끌 수 있도록 융합적 사고능력을 키워주고자 하는 것이 폴리텍의 기본 교육 방향이다”며 “우리 대학이 기술교육의 중심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많은 실무중심의 전문가들이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