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서해안권’ 혁신성장 진앙지 됐다

안산시청. 사진제공=안산시


[안산=강근주 기자] 안산시 서해안권이 해양·레저·문화·생태산업의 혁신성장 거점으로 거듭난다. 평택에서 안산까지 경기만 일대는 ‘서해안 포트(항구) 비즈니스 벨트’로 묶이게 됐다.

산업통산자원부 산하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5일 안산시 서해안권을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년~2027년)에 반영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7일 “안산시 서해안권이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반영돼 평택부터 이어지는 서해안 포트 비즈니스 벨트 조성이 가능해졌다”며 “기업이 성공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 새로운 성장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해 살기 좋은 도시 안산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은 평택에서 안산까지 경기만 일대를 해양레저·문화·생태산업의 거점으로 삼는 ‘서해안 포트(항구) 비즈니스 벨트’ 조성하려는 의지가 반영돼 있다.

이로써 안산시 서해안권은 기존 황해경제자유구역인 평택BIX(Business&Industry Complex), 현덕지구와 연계한 개발이 가능해졌다.

안산시 서해안권은 해양레저·관광, 친환경 간척농지, 생태환경 등이 어우러진 지역이다.

이와 관련해 안산시는 단기-중기-장기로 기간별 세부 목표를 마련·추진할 계획이다.

일단 올해부터 2020년까지 혁신성장 관련 타당성 조사 및 추가 지정을 추진하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추가 지구 개발을 추진하며, 2024년부터 2027년까지는 경제자유구역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 확보 및 파급효과 극대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는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혁신성장 관련 타당성 조사 및 발전전략 수립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며, 사업 추진을 위한 플랫폼(기반)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당국은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을 통해 ‘개발 위주’에서 ‘혁신성장 거점’으로 정책에 변화를 주며, 황해경제자유구역에 대해 4차 산업혁명 대응 ‘테스트 베드(시험공간)’ 구축, 혁신 생태계 조성, 글로벌 경쟁력 강화, 추진체계 선진화 등 4개 중점 분야와 12개 세부과제를 발표했다.

한편 경제자유구역은 2003년 인천, 부산·진해, 광양만권을 시작으로 2008년 황해, 대구·경북, 2013년 동해안권, 충북 등 총 7개 구역(281㎢)이 지정돼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