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펀드 약관 심사 AI 시스템으로 처리한다

내년부터 펀드 약관 심사 업무에 인공지능(AI)으로 처리한다.

금융감독원은 펀드 약관 심사업무에 AI을 활용하기 위한 파일럿 테스트 결과가 성공적임에 따라 내년부터 AI 약관 심사시스템을 본격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AI 약관 심사는 지난 7월 발표한 금융감독혁신 과제 중 섭테크(SupTech)를 도입·활용하는 것으로, 금감원은 지난 8월 KT 등과 협업팀을 구성해 시범 시스템을 구축하고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AI의 독해 능력(MRC), 실무 적용 가능성 등을 중점 테스트한 결과, AI가 실제 심사 항목에 해당하는 조문을 검색·제시하고 심사기준에 따라 적정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AI 약관 심사는 국내 최초의 섭테크 도입·활용 사례로, 연간 5000건이 보고·접수되는 사모펀드 약관의 심사시간을 3분의 1로 단축할 것으로 금감원은 예상했다. 또한 금융상품의 약관 심사 이외의 다른 업무에도 확대 적용이 가능해 금융업계의 핀테크 활성화 등 긍정적인 파급 효과가 예상된다.
이와 함께 방대한 약관 내용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해 소비자 보호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파일럿 테스트 성공을 바탕으로 내년도 시스템 구축을 위한 외부 사업자 선정 등 본 사업을 추진하고 실무에 적용할 예정"이라면서 "아울러 펀드 약관 심사뿐만 아니라 은행, 보험 등 전 권역 금융약관 심사 등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달 29일 개최되는 금감원 창립 20주년 기념 국제 심포지엄에서 AI 약관 심사시스템의 개요, 기술력 등의 설명과 함께 금융상품 약관 심사업무에 실제 활용되는 모습을 시연할 계획이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