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박근혜, 한평생 감옥갈 정도 잘못했나..국민 공감 안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말 이렇게 한평생을 감옥에 가실 정도의 잘못을 하셨느냐"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대한민국 바로 살리기 국민 대토론회'에서 "지금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재판이 진행중이나 거기에 공감할 국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의원은 "반문재인 연대를 해서 지켜야할 가치도 많고 잘못된 제도를 바꿀게 많다"며 이날 토론회에서 반문(反文)연대 결성을 촉구한 친박계 중진 윤상현 의원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비박계 중진인 나 의원이 친박 중진 윤 의원에 힘을 실어주면서 반문 연대를 위한 기반 다지기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나 의원은 "오늘 당내 싸움 기사가 나온 것을 보니 안타깝다"며 "아군끼리 총을 겨눌 때가 아니다. 정말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지키는 힘을 키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진보 성향 단체들이 서울 광화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환영 행사 진행한 것을 언급한 나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이 통째로 넘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김정은 찬양 집회가 버젓이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벌어지고 있다. 남북대화와 김정은 찬양은 다른 일"이라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은 수사하란 얘기도 없다"며 "대한민국 모든 권력이 한마디로 좌파에 넘어가고 있다.
언론 방송 장악되고 사법부 장악까지도 그렇게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재판부는 말도 안된다"며 "반시장, 시장경제을 부인하는 위헌적 제도도 이 정부에서 얘기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나 의원은 "오로지 남은 것은 다수당인 한국당과 소수 보수세력만 있다"며 "입법부 내에서 반문연대를 만들어서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를 만들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