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서 기간제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관계 '의혹'

여교사 남편, "축소·은폐로 가정 파탄, 교장·교감 사임하라"

(논산=뉴스1) 이병렬 기자 = 충남 논산의 한 고교에서 기간제 여교사가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1일 해당 학교 등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이 고교에 기간제로 근무하던 여교사가 지난해 고교 3학년 A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는 것

이 같은 일은 지역사회에 소문이 나기 시작해 A군이 여교사의 남편 C씨에게 여교사와 SNS를 통해 주고받은 것이라며 해당 문자를 넘기면서 알려졌다.

해당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됐으며, 지난 8월 C씨와 이혼했다.

A군은 지난해 학교를 자퇴했다.

하지만 해당 학교는 신입생 모집에 차질을 빚을까 이같은 의혹을 축소·은폐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C씨는 “학교장은 사건이 발생했을 때 이를 인지하고도 소문이 날까봐 두려워 축소·은폐해 가정이 파탄났다”고 주장하며 “교장과 교감은 책임지고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학교 관계자는 “당황스러워 할 말이 없다”면서 “여교사는 지난 4월 권고사직 됐다. 공식적인 답변은 차후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