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플렉스', 200만원대에 출시"


삼성전자가 내년 출시하는 폴더블폰 ‘갤럭시 플렉스(가칭)’가 200만원대에 판매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영국 IT 전문매체 기즈모도를 인용해 삼성전자 관계자가 갤럭시 플렉스의 가격이 1500~2000파운드(약 218만~약 291만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폰아레나는 만약 이 정보가 사실일 경우 갤럭시 플렉스의 미국 내 출고가는 1500~2000달러(약 170만~227만원)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정도 가격이면 일반 소비자들에게 다소 부담일 수 있어 폴더블폰이 시장에 안착하는 데 해결해야 할 숙제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AT&T, 스프린트, 티모바일, 버라이즌 등 주요 통신사가 모두 갤럭시 플렉스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영국에서는 영국 내 1위 통신사인 EE만 갤럭시 플렉스를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이달 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년 상반기 폴더블폰을 무조건 출시할 것"이라며 "초도 물량이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갤럭시 플렉스는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며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 4.6인치다. 접었을 때 바깥면에 작은 디스플레이가 따로 달렸다. 펼쳤을 때는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다.

다만 배터리가 관건이다. 화면 크기가 큰 만큼 실사용에 문제가 없으려면 대용량 배터리가 뒷받침돼야 하기 때문이다.
화면 크기가 6.4인치인 갤럭시노트9의 배터리 용량이 4000밀리암페어아워(mAh)인 만큼 업계는 폴더블폰에 이보다 큰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프리미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면 2007년 아이폰 출시 이후 10여년 만에 이뤄지는 모바일 혁신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2019년부터 프리미엄 스마트 폰 시장의 생태계가 삼성의 폴더블 폰 중심으로 재구축된다면 향후 삼성전자는 글로벌 스마트 폰 시장에서 애플 대비 경쟁우위를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