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사법농단 올인에 '특수부 품귀'

'삼바 수사' 대검 연구관 투입한다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 사건 수사와 관련, 인력난에 시달리자 대검찰청 소속 검찰연구관들을 파견키로 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현재 삼성바이오 관련 고발장 내용을 검토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조만간 수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특수부 가용인력이 양승태 사법부 사법농단 의혹 수사에 전원 투입된 만큼 삼성바이오 수사에 나설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대검은 이같은 상황을 인지, 향후 검찰연구관 3~4명을 파견해 삼성바이오 수사를 지원할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특수2부 수사인력이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검찰연구관들을 파견해 수사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라고 전했다.

과거 문무일 검찰총장은 사법농단 의혹 등 대형사건 수사팀에 검찰 인력이 다수 파견되면서 일손이 부족한 민생치안 관련 부서들이 생겼지만 검찰연구관들을 투입해 수사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앞서 최근 대검은 삼성바이오 수사에 검찰연구관인 김영철 부부장검사(45·사법연수원 33기)을 투입, 수사실무를 담당하는 팀장에 임명했다.
그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함께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의 공시누락 및 분식회계 혐의의 사실여부와 삼성 총수 일가가 승계 작업을 위해 의도적으로 삼성물산·제일모직 평가가치를 왜곡했는지 등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검찰은 삼우종합건축사무소가 삼성그룹의 위장 계열사라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고발한 사건과 이 회장의 차명계좌 의혹 사건 등 다른 삼성 사건도 각각 배당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