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용호, 시리아 아사드 면담…"김정은, 시리아 지지·축하"

시리아 대통령실 발표…"리 외상 방문, 아사드 방북 준비목적" 관측도

[AFP=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중앙 왼쪽) 일행 면담하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중앙 오른쪽) [EPA=연합뉴스]

北리용호, 시리아 아사드 면담…"김정은, 시리아 지지·축하"

시리아 대통령실 발표…"리 외상 방문, 아사드 방북 준비목적" 관측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시리아 수도를 방문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면담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다마스쿠스를 방문한 리 외무상 일행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와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시리아 대통령실이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리 외무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아사드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리아에 굳건한 지지를 표명하고 대(對)테러전 승리를 축하했다"고 밝혔다.

아사드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독립국에 대한 미국의 적대행위는 지리적 제한이 없다"면서 "시리아와 북한 같은 독립적 국가들이 서방의 계획을 물리치며 저항한다면 국제사회의 균형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과 시리아, 패권주의와 외세 간섭을 거부하는 모든 나라는 외부의 계략에 맞서기 위해 하나로 뭉치고 더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에 앞서 시리아 외무부는 리 외무상과 왈리드 알무알렘 시리아 외무장관이 회담하고 모든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리 외무상은 대북 경제봉쇄에 반대하는 시리아 정부에 사의를 표시했으며, 무알렘 장관도 국제사회 여러 분야에서 시리아를 지지해준 데 대해 북한에 감사했다.

리 외무상의 이번 시리아 방문을 앞두고 아사드 대통령의 방북을 준비하기 위한 일정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앞서 올해 6월 북한 관영 매체들은 아사드 대통령이 신임 시리아 주재 북한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는 자리에서 "앞으로 조선(북한)을 방문해서 김정은 각하를 만나뵈올 결심"이라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로이터제공][https://youtu.be/BZfURgAEqMg]

tr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