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방지 라벨 ‘엠태그’, 화장품 업계에 적용 확대

나노브릭의 다양한 정품인증 솔루션 사진
나노브릭의 정품인증 라벨 '엠태그'에 대한 화장품 업계의 러브콜이 확대되고 있다. 중국 화장품 시장 호황으로 매출이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화장품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의 브랜드 보호와 정품인증을 위해 보안성이 매우 높은 엠태그(M-Tag)를 적극 채택하고 있다.

앞서 에이바이봄, 닥터자르트 등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는 국내 화장품 기업들이 엠태그를 채택했고, 최근 제이엠솔루션도 나노브릭의 정품인증 솔루션을 채용한 바 있다. 또 아모레퍼시픽은 자산관리라벨로 엠태그를 적용해 국내는 물론 중국, 싱가포르에서 유형 자산 관리에 사용하고 있다.

최근 독일과 일본의 의학적 테크놀러지가 결합된 글로벌 코스메틱 브랜드 메이메딕은 '페이스 핏 리프팅 마스크'를 출시하면서 정품인증 엠태그를 전격 채용했다. 메이메딕 관계자는 "'짝퉁'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정품인증을 손쉽게 하기 위해 다양한 제품을 검토했고 최종적으로 엠태그를 채택했다"며 "높은 보안성과 간편한 온·오프라인 인증으로 브랜드 및 소비자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나노브릭 김희연 실장은 "정품인증 솔루션을 선택 시에는 추후 변경이 용이하지 않기 때문에, 초기 채용부터 위조 방지 기능 관점에서 여러 기술을 신중히 비교 평가해야 한다"며, "엠태그는 나노브릭에서만 생산 공급되는 원천 신소재를 기반으로 한 위조방지 제품이기에 원천적으로 복제를 차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나노브릭은 2007년 회사설립 이후 수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자기장에 따라 색이 변화되는 원천소재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공급하고 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