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 자연친화형 아울렛… 지역 상권 활성화 기여"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
연 500만명 이상 방문 예상, 1년내 매출 4천억 달성 목표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의 샤롯데 가든. 실내 쇼핑몰과 아웃도어 매장 사이에 있는 곳으로 각종 이벤트나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6일 하이브리드형 아울렛인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이 개점한다. 경기도 용인시 고매동에 자리잡은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은 주변에 상업시설이 없고 자연 경관이 뛰어나다는 이점을 살려 그 콘셉트를 '자연을 담은 쇼핑 놀이터'로 정했다.

실내공간인 쇼핑몰과 아웃도어 매장이 합쳐진 하이브리드형 매장으로 교외형아울렛의 최대약점인 기상악화로 인한 불편함을 개선한 것도 특징이다.

5일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롯데아울렛 노윤철 영업본부장(전무)은 "아울렛 기흥점의 경우 주변에 상업시설이 없고 자연 경관이 뛰어난 점을 이용, 기존과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갖춘 자연친화형 아울렛으로 설계했다"며 "1차 상권(10km 이내 또는 반경 30분 이내 거리)인 동탄, 용인, 수원 지역 내에 약 250만명이 거주하고 있고 연간 500만명 이상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지역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 전무는 이어 "평일에는 약 8000명. 주말에는 4만5000명 가량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매출목표는 1년차 이내에 4000억원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의 경우 동탄 신도시, 수원, 분당까지 30분내 접근이 가능하며 서울, 경기권에서 6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 많은 고객 수요를 예상한다. 규모는 부지면적 15만㎡, 연면적 18만㎡, 영업면적 5만㎡에 달한다.

기흥점만의 최초·최대 MD구성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먼저 유통업체 최초로 20억원을 투자해 463.4 m² 규모의 실내 서핑숍을 선보였으며 국내 최초로 해외캠핑 직수입 전문숍도 입점시켰다. 2000m²(600평) 규모로 들어선 '나이키 팩토리 아울렛' 매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다. 또 국내 최초로 중고서적 전문브랜드 예스24도 선보였다. '골프 8학군' 용인 지역 특색을 살린 골프 용품 전문 체험형 매장인 '골프존 마켓'도 기흥점 만의 콘텐츠다.


한편, 이곳에는 명품부터 리빙까지 약 300여개 브랜드가 선보여질 예정이다. 기흥점은 지하 2층부터 2층까지 총 4개층으로 이뤄졌다. 최상층부인 2층은 중국 마라탕 전문점 '홍리 마라탕', 두부 요리 전문점 '만석장' 등 13개의 식당가 매장과 라이프스타일 서점, 토이저러스, 키즈 카페 등 체험형 콘텐츠로 꾸며진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