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공사·하청업체로 수사 확대…합동 감식은 시간 걸릴 듯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들이 함몰된 도로에 추락한 차량을 견인하려 하고 있다. 2018.12.4 joy@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4일 지역난방공사와 고양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께 고양시 백석동 1538번지 도로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났다. jin34@yna.co.kr (끝)

난방공사·하청업체로 수사 확대…합동 감식은 시간 걸릴 듯

(고양=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고양 백석동 난방공사 온수관 파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은 6일 사고가 난 배관을 유지, 보수, 검사하는 하청업체 직원들로 수사를 확대한다.

경찰 관계자는 "온수관 관련해 유지 보수를 하는 업체와 검사를 하는 업체 각각 1곳씩 하청업체가 있는데, 이 업체 직원들을 불러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장 조사를 한 경찰은 27년된 배관의 용접 부분이 터져 사고가 난 점을 확인했다. 해당 용접 작업은 배관을 깔았던 1991년 이뤄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원인으로 배수관의 노후화가 지목되는 만큼, 30년 가까이 된 배수관을 규정에 맞게 보수, 검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과실이 파악되면 관련자를 피의자로 형사 입건한다.

국과수와 경찰의 합동 감식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완전복구 작업이 진행 중이고, 합동 현장감식은 완전복구를 위해 파손 관을 교체할 시점으로 예정하고 있다"며 "4∼5일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난방공사에 대한 압수 수색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한국지역 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40여명이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jhch793@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