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절대강자' 농심, 시장 과반 점유율 지켰다

농심 3분기 소매점 매출 2778억… 점유율 52% 기록
신제품 해물안성탕면 인기… 4분기도 추가 상승 기대

부동의 라면업계 1위 농심이 과반수 시장 점유율을 지켰다. 오뚜기, 삼양식품 등의 라면 신제품 공세가 거셌지만, 라면 절대 강자 농심의 시장 과반 점유율을 깨지는 못했다.

4일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농심의 3·4분기 소매점 매출은 2778억7200만원으로 점유율은 52.5%를 기록했다. 2·4분기 점유율이 50.4%까지 내려오며 50%가 깨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오히려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농심 관계자는 "올 여름 둥지냉면이 없어서 못팔정도로 잘 나갔다"면서 "전반적으로 제품들이 골고루 인기를 얻으며 점유율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경쟁사들의 공세에 대한 내성이 생겼다는 평가다. 농심의 라인업 확장도 반등에 도움을 줬다는 평가다.

국물라면이 강세인 4·4분기에는 점유율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게 회사측 전망이다. 오뚜기와 삼양식품의 신제품 공세에 고전했던 농심이 점유율 방어에 성공하는 구간으로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농심은 국물라면의 수요가 늘어나는 4·4분기에는 점유율이 더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겨울에는 국물라면이 인기인데 국물라면에서 베스트렐러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농심의 점유율이 구조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인다"면서 "농심의 라면시장 점유율은 과거에도 상저하고의 추이를 보여왔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농심의 소매판매 시장점유율은 1·4분기 53.0%에서 2·4분기 52.1%까지 하락했다가 3·4분기 53.0%로 반등했고 4·4분기에는 다시 54.2%까지 올라갔다. 올해도 비슷한 모습이 재현될 것이라는 얘기다.

특히 지난 9월 10일 출시한 신제품 해물안성탕면이 출시 두달 반만에 2100만개가 팔렸고 용기형 제품인 '해물안성탕면컵'으로도 내놓으며 힘을 보태고 있다. 이들 해물안성탕면의 실적은 4·4분기에 집중적으로 반영된다.

한국투자증권 이경주 연구원은 "농심의 10월 시장점유율이 추가적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크고 연말까지 대형브랜드의 확장제품이 추가로 출시될 예정"이라며 "라면 내수매출액이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비자에게 익숙한 브랜드의 라면을 리뉴얼해 성수기 공략에 나설 것이란 예측이다.

한편 3·4분기 라면 소매점 매출액은 총 5289억700만원으로 지난해 5191억8000만원에 비해 1.87% 늘어났다. 농심은 2778억7200만원으로 점유율 1위(52.5%)를 유지했고 오뚜기가 1206억800만원(22.8%), 삼양식품 592억1400만원(11.9%), 팔도 503억4300만원(9.5%)을 기록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