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탕평’ 고양시 민선7기 첫 승진인사 관통

고양시청. 사진제공=고양시


[고양=강근주 기자] 고양시는 7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5급 승진예정자 21명을 선정했다. 이번 승진인사는 11월 확정한 고양시 인사정책 개선안을 반영한 첫 번째 사례로 어느 때보다 관심이 뜨거웠다.

승진자 결정 이후 고양시 공직자 사이에는 ‘능력 중심의 탕평인사’가 적절히 반영된 무난한 인사라는 평가가 주류를 이룬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점은 현장과 사업부서 중심의 승진자 결정이다. 승진자 대다수(21명 중 18명)가 사업부서, 격무부서 근무자로 시정 발전을 위해 묵묵히 일해 온 공직자를 중심으로 선정됐다.

균형인사를 위해 5급 비율이 저조한 소수직렬을 우선 고려한 점(세무, 사회복지, 보건), 실국소별 균형적인 승진자 안배, 승진후보자 중 여성공직자를 최대한 고려한 점 등도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꼽힌다.


21명의 5급 승진예정자는 2019년도 1월에 승진리더과정 교육(6주 간) 이수 후 승진 임용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10일 “공직자 다수의 역량 발휘가 시민 행복으로 이어지도록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에게는 승진이란 합당한 보상 부여와 함께 누구나 공정한 기회로 평가받는 능력주의 인사시스템을 정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양시는 내년 1월 조직개편을 반영한 정기인사를 통해 민선7기 주요 정책과 공약사항에 대한 본격 추진과 고양시 변화를 알리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행정6급→5급 (9명)

△공보담당관 남기준 △행정지원과 신재홍 △일자리창출과 곽은경 △장애인복지과 김규진 △도시계획과 양재관 △대중교통과 최병선 △덕양구보건소 보건행정과 윤경진 △생태하천과 유영열 △대덕동 백용구

◇세무6급→5급 (1명)

△세정과 김덕수

◇사회복지6급→5급 (1명)

△노인복지과 유선준

◇사서6급→5급 (1명)

△일산서구도서관과 최경숙

◇공업6급→5급 (2명)

△수도시설과 최호석 △하수행정과 김상운

◇보건6급→5급 (1명)

△위생정책과 이시연

◇시설6급→5급 (6명)

△시민소통담당관 황수연 △마이스산업과 조형래 △통일한국 고양실리콘밸리지원과 이강수 △도시정비과 김충현 △도시재생과 윤용선 △주택과 김진구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