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구훈 북방위원장 "北 함께하는 경제협력 여건 조성…주변국 사업 우선 추진"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3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12일 "북한도 함께 하는 북방경제협력 여건이 조성되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북방위 제3차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한반도 주변 국가와 우선 가능한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신북방정책은 역대 정부 북방사업들이 남북관계의 변화로 자주 중단되고 추진 동력을 잃게 되었다는 인식에서 시작됐다"며 "남북관계는 많이 호전됐지만 비핵화 진전과 제재완화까지의 길은 불확실성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권 위원장은 또 "이제는 그동안 구축돼 온 북방정책 추진체계와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충분히 활용해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둬야 하는 내실화 단계로 들어가고 있다"며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신북방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연계 △각 부처 북방경제 추진과제 지원 △자문·심의·조정 기능 강화 등 향후 신북방정책이 나아가야 할 세 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권 위원장은 이를 위해 3차 회의 이후 구체적 로드맵을 발표하고, 추진과제들을 분기별로 점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또, 각 부처가 추진하는 신북방사업들의 연관성과 지정학적 리스크를 평가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 위원장 주재로 열린 이번 3차 회의에서는 위원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신북방정책 56개 세부과제에 대한 추진상황 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위원 20명과 정부위원 5명 등이 참여했다.

북방위는 북방물류 네트워크 분야에서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중국횡단철도(TCR)에서 '블록트레인'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 기업 부품을 유럽으로 수송하는 등 물류망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방지역 첨단인프라 투자 지원을 위해 '한-유라시안 협력펀드' 조성에 착수했다. 협력펀드 지원을 위해선 내년도 정부예산에 50억원이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북방위는 2022년까지 인프라공기업, 금융기관 등과 함꼐 공동으로 협력펀드 1억달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