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제작 '슈퍼 A급' 샤넬 짝퉁보니.. 수억원 국내 유통

적발된 슈퍼 A급 샤넬 가방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이탈리아에서 만든 가짜 샤넬 가방 수억원 어치를 국내로 들여와 시중에 유통한 일본인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19일 사기, 상표법 위반 혐의로 일본인 무역상 A(55)씨와 국내 유통업자 B(55)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이탈리아에서 정교하게 위조한 가짜 샤넬 가방을 국내로 반입해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같은 기간 A씨에게 건네받은 가짜 샤넬 가방 181개를 국내 인터넷쇼핑몰 업주 등에게 "이탈리아에서 직수입한 제품"이라고 속여 판매해 4억7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다.

해당 제품은 육안으로는 정품과 구분이 힘들고 위조된 정품보증서까지 들어있는 '슈퍼 A급' 가짜 명품이었다.

경찰은 샤넬코리아에 감정을 의뢰해 위조품을 확인했다.

A씨는 피렌체에서 이 짝퉁 가방을 200만원에 사들여 B씨를 통해 국내로 유통했다.

B씨는 인터넷쇼핑몰에 정품으로 속여 400만원 상당에 팔았다.


인터넷쇼핑몰은 여기에 200만원을 더 붙여 팔았고, 소비자들은 실제 명품 시중가랑 비슷한 600만원 상당에 해당 제품을 구매했다.

특히 문제의 가방들은 국내에서 구하기 힘든 제품이라 웃돈을 주고 사는 소비자들까지 있었다.

경찰은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해외 명품 브랜드를 저가에 판매할 경우 위조품일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