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 패트롤]

군비 85억 투입 ‘홍천북방농공단지’… 3년 만에 중단 위기

교량건설 등 추가예산 80억 들어.. 인근 춘천보다 분양가 비싸
반대 주민들 "종합병원부지 등 용도 변경해 손실 최소화해야"

강원도 홍천군은 지난 3년간 군비 85억을 투입, 토지보상으로 101필지 중 99필지를 매입하였다. 당초 내년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 이 사업이 중단될 경우 현재 홍천군이 조성한 산업(농공)단지 입주가 포화상태(입주율100%)로 신규 기업 및 투자유치 여력이 부족해질 우려가 있다. 사진은 홍천북방산업단지 전경. 사진=서정욱 기자

【 홍천=서정욱 기자】 강원도 홍천군이 내년 준공을 목표로 지난 2015년부터 야심차게 추진, 해 온 북방농공단지 조성이 추진 3년 만에 중단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홍천북방농공단지는 홍천군이 지난 2015년 북방면 상화계리 21번지 일원 총 10만678m²에 총사업비 200억원을 국비와 도비 지원없이 전액 군비로 투입, 산업시설용지 7만3413m²를 분양하기 위해 농공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홍천군은 지난 3년간 군비 85억을 투입, 토지보상으로 101필지 중 99필지를 매입했다.

그러나 홍천군이 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홍천북방농공단지 예산 58억 전액을 홍천군의회에서 사업성 판단에 의문을 제기하며 삭감하면서 당장 내년도 사업 추진에 차질이 생겼다.

문제는 내년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 이 사업이 중단될 경우 현재 홍천군이 조성한 산업(농공)단지 입주가 포화상태(입주율100%)로 신규 기업 및 투자유치 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홍천북방농공단지 사업을 국비나 도비 지원없이 전액 군비로 추진하기에는 당초 계획한 총사업비 200억원에 추가로 예산이 투입돼야 하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농공단지 입구로 진입하는 성동천에 놓을 교량과 기존 2차선 도로를 4차선 도로로 확장하는데 따른 추가 비용을 군비로 추진해야 한다.

홍천군 건설과 관계자는 4차선 교량을 인도를 포함해 16m로 건설할 경우 30억 정도 비용이 발생하고, 여기에 4차선 진입로 확장까지 할 경우 80억 원 가량 추가 예산이 발생 하기 때문에 추가 비용이 결국 분양가를 상승시켜 홍천군 주변의 횡성군과 춘천 시의 산업단지 분양가와 경쟁력에서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홍천군이 사업비 200억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 분양가는 3.3m²당 57만5600원이었다.

현재까지 북방농공단지 분양가는 예상보다 많은 성토작업으로 인해 3.3m²당 63만5100으로, 진입교량과 4차선 확장비용 추가시 100만원을 넘는다. 홍천보다 훨씬 환경조건이 유리한 춘천 동춘천일반산업단지 3.3m²당 63만1134원, 남춘천일반산업단지 52만4508원과 경쟁에서 밀릴수 밖에 없다.

여기에다 이미 지난 2009년 조성된 홍천관내 농공단지인 남면 화전농공단지 19만3898원보다 높은 분양단가로 인해 준공 이후 기업유치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최근 수도권 기업들의 관내 이전 문의도 지난 2014년 9건, 2015년 6건, 2016년8건, 2017년 8건에 비해 올해는 3건으로 급감한 상황이다.

홍천군 관계자는 홍천북방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매입한 부지는 전액 군유지로 남은 만큼 더 이상 투자를 하지 않는다면 군비 손실을 줄일수 있다 고 말했다.

반면, 중단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조성된 부지를 방치하기보다 이미 포화 상태의 산업(농공)단지 대체용으로 조성하거나 아니면 한방병원, 종합병원부지, 기관 이전, 또는 대기업 연수원 등으로 용도를 변경해 투입된 군비 낭비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홍천군의 최종 결정에 귀추가 주목된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