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4당 "'공항갑질' 김정호 의원 비난받아 마땅"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자료사진]

야4당은 23일 김포공항 갑질 논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을 거듭 맹비난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김정호 의원은 김포공항에서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는 직원 요청에 실랑이를 벌이고 이 일로 논란이 확산된 뒤에도 "보안요원의 일방적인 주장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 과장했다"며 일부 보도를 문제삼아 반발한 일이 추가로 도마위에 오르는 등 이날도 일파만파 파장이 커지고 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의원의 갑질과 변명에 진정한 자기반성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며 "지금이라도 피해 직원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당연히 따라야 할 공항보안 및 안전 이행절차를 따르지 않고, 시민의 불편이라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공항 근무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김 의원의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행태는 국회의원으로 자격미달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자격 미달이다. 국회의원의 배지는 국민 위에 군림하라고 준 것이 아니다. 국민이 생각하는 만큼의 상식에서 룰을 지키는 국회의원이 돼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누가 김 의원에게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을 권한을 주었는가"라며 "함부로 시민을 대표해서 항의했다는 헛소리는 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노무현이란 이름의 가치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이었는데, 특권 갑질로 노무현 이름에 먹칠한 김 의원, 반칙왕 등극을 축하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노무현재단 상임운영위원 및 봉하마을 대표이사 등을 지낸 대표적인 친노 인사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특권과 반칙이 맞다"고 비난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24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김정호 의원 문제를 안건으로 논의를 한다는 방침이어서 징계가 나올지 여부가 주목된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