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100대 기업 중 53%, 올들어 잉여현금흐름 감소

늘어난 곳도 삼성전자, 우리은행, SK하이닉스 등에 금액 집중


국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올들어 배당여력이 늘어난 기업은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3%는 배당여력의 지표가 되는 잉여현금흐름이 줄거나 아예 마이너스(-)였다.

2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연말 배당 시즌을 앞두고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12월21일 종가 기준)의 지난 9월 말 현재 잉여현금흐름을 조사한 결과 31조4640억원으로 1년 새 2.6%(7930억 원)가 증가했다.

잉여현금흐름은 기업이 영업활동에서 벌어들인 영업현금흐름에서 각종 비용과 세금, 설비투자 등을 빼고 남은 잔여 현금흐름을 말한다. 기업의 실제 자금 사정이 얼마나 양호한지를 알려주는 지표이자 연말 배당여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된다.

하지만 이는 삼성전자, 우리은행, SK하이닉스 등 몇몇 대기업의 급증에 따른 착시로, 실제론 전체의 절반이 넘는 52개 기업의 잉여현금흐름이 감소하거나 마이너스(-)였다. 이번 조사에서 분할설립 또는 결산월 변경으로 맞비교가 불가능한 BGF리테일과 펄어비스는 제외했다.

전체 98개 기업 중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곳은 25곳이었다. 기업은행이 -9조625억원으로 최대였고, 한국전력(-3조290억원), 에쓰오일(-1조8131억원), 현대자동차(-1조3356억원), LG디스플레이(-1조333억원)도 마이너스 금액이 1조원을 넘었다.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인 25곳 중엔 기업은행을 비롯해 신한지주, 삼성증권, 메리츠종금증권, NH투자증권, 삼성카드 등 금융사들이 다수 포함됐으며, 한미약품, 셀트리온헬스케어, 삼성바이오로직스, 신라젠 등 제약바이오업체도 다수 눈에 띄었다.

잉여현금흐름이 마이너스는 아니지만 전년 대비 줄어든 곳은 27개 사였다. 한화생명과 삼성화재가 각각 전년 대비 1조6705억원(61.7%), 1조2549억원(74.0%) 줄어들었고, 롯데케미칼(-5282억원, 35.4%)과 SK이노베이션(-4273억원, 27.5%), LG유플러스(-3601억원, 50.8%)도 감소액 톱5에 이름을 올렸다. 반대로 잉여현금흐름이 늘어나면서 플러스를 기록한 곳은 46개 사로 전체 절반에 약간 못 미쳤다. 이들의 증가액은 총 27조4281억원으로 이 가운데 삼성전자, 우리은행 등 2개사의 증가액이 무려 41.4%나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 말 현재 잉여현금흐름이 11조3285억원으로 1년 새 6조3276억 원(126.5%)이나 급증했고, 우리은행도 5조174억원(1815.8%)이나 늘어 증가액 2위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2조8027억원에서 2조8619억 원 늘어 592억원 플러스로 전환했다.

이어 포스코(1조5677억원), SK하이닉스(1조1759억원), 대우조선해양(1조1679억원) 등이 전년 대비 1조원 이상 늘었다.

한편, 업종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포함된 정보기술(IT)이 6조7280억원에서 13조6342억원으로 6조9062억원 증가해 전체 19개 업종 중 잉여현금흐름이 가장 많이 늘었으며, 건설·건자재(3조4178억원), 기타금융(1조3871억원), 철강(1조348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보험(-3조5905억원), 은행(-3조3932억원), 석유화학(-2조7012억원), 자동차 및 부품(-2조2920억원), 에너지(-1조6825억원) 등 8개 업종은 잉여현금흐름이 감소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