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靑 특감반 의혹 맹공…檢 2차 고발·추가 의혹 제기(종합)

공무원 사생활 불법사찰 의혹 거론…"文정부 블랙리스트"라며 문건 공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모일간지 인터뷰 내용을 들며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오른쪽)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한국, 靑 특감반 의혹 맹공…檢 2차 고발·추가 의혹 제기(종합)

공무원 사생활 불법사찰 의혹 거론…"文정부 블랙리스트"라며 문건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6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놓고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거듭 요구하는 가운데 검찰에 민간인 사찰 의혹 관련 2차 고발을 하는 등 압박 강도를 높였다.

특히 외교부 고위공무원 사생활 불법사찰 의혹을 새롭게 제기하고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추가로 공개했다.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동향' 문건 작성…"김태우가 요청"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uclECGfloE4]

한국당은 상임위원회별로 민간인 사찰 의혹을 상세히 살펴보겠다며 연말연시 정국의 주요 이슈로 끌고 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회 운영위 소집 요구는 (민간인 사찰 의혹) 사건의 실체에 들어가는 데 있어 최소한의 요구인데 여당이 이것부터 막고 있다"며 "운영위 소집을 끝까지 요구해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출석을 관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상임위별로 우리가 입수한 (민간인 사찰 의혹) 리스트를 나눠서 조사해달라고 했다"며 "상임위별로 의원들이 수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 목록 105건을 공개한 한국당은 상임위별로 10건 안팎씩 나눠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을 언급하며 "법무부 장관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이 사건을 각본대로 가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장관이 이날 한 매체 인터뷰에서 "김태우 수사관이 왜 폭로했는지 발화지점을 보면 본질이 드러난다"고 밝힌 것을 비판한 것이다.

당내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 현안질의와 진상조사단 회의를 통해 외교부 고위 공무원에 대한 사생활 불법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사생활 감찰을 통해) 외교부 허모 심의관과 조구래 국장의 비위가 확인됐는데 허 심의관은 징계된 반면 조 국장은 징계 없이 튀니지 대사로 보냈다"며 "사생활 영역을 불법사찰한 것도 문제이고, 그런 문제를 묵살하고 대사로 보낸 것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법사위 회의에서 두 사람의 징계 수위가 다른 이유에 대해 "겉으로는 사안이 비슷해 보일지 몰라도 경중에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비위 혐의로 보직 해임됐음에도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가게 됐다"며 "현 정권 실세와 가깝다는 이유로 보호받은 것인지 청와대에 묻는다"고 말했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박용호 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사찰 의혹 등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2차 고발장을 제출했다.

아울러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공개하고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했다.

검찰, 청와대 특별감찰반 압수수색…靑 "성실히 협조"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YCWVxVjLG7k]

yumi@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