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中企, 동남아 수출영토 확장 청신호

현지 수출상담회서 700만여달러 수출 계약 체결

㈜프로엠홀딩스 관계자들이 캄보디아·미얀마 현지에서 열린 수출상담회를 찾은 현지 바이어들과 상담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대구테크노파크 제공
【대구=김장욱 기자】대구지역 중소기업들의 동남아 수출영토 확장에 청신호가 커졌다.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는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지난 21일까지 캄보디아, 미얀마 현지에서 수출상담회를 갖고, 지역 기업들의 참가를 지원해 총 136건, 1600만여달러 규모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현지에서 체결한 계약 규모는 700만여달러다.

이번 수출 상담회에는 △㈜제이에스케이 △㈜팜바이오스 △㈜라라리즈 △㈜알앤유 △㈜튜링겐코리아 △㈜허브누리 △㈜에이징 △㈜프로엠홀딩스 △㈜영풍 등 대구에 소재한 9개사가 참가했다. 캄보디아, 미얀마 현지에서는 식품, 화장품, 미용기기 등에 종사하는 60여명의 바이어가 참석했다.

한국의 전통식품을 가공 판매하는 대구시 예비(Pre) 스타기업 영풍은 주력 제품인 떡볶이(브랜드명 요뽀끼)가 바이어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으며, 미얀마 현지 식품 수입 및 유통기업인 A사와 700만여달러 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납품 기간은 앞으로 10년간이다.

A사 관계자는 "영풍의 요뽀끼(YOPPOKI)는 베트남 등에서도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어 익히 알고 있던 제품"이라며 "상온에서도 보관이 용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수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프로엠홀딩스는 캄보디아 식음료 유통 기업인 B사와 자사의 음료 제품에 대한 현지 독점 판매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간 세부적인 내용에 대한 협의가 잘 마무리되면 수출 규모는 약 100만달러가 될 것으로 프로엠홀딩스 관계자는 내다봤다.

홈에스테틱 이미용기기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알앤유도 현지에서 다소 생소한 리클레어 갈바닉 이온 워터필링기 및 매직핑거 등 한 단계 높은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제품을 소개해 바이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진석 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장은 "수출 다변화를 위해 마련한 이번 상담회에서 지역기업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는 중국 내륙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쓰촨성의 중심인 청두에서 개최한 수출 상담회에 지역 6개사의 참가를 지원, 60만달러 규모의 상담실적을 올린바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