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간인 사찰·블랙리스트 의혹' 공세 강화…"사찰 정권"

환경부 장관 등 고발 검토…"적폐 청산한다며 신적폐 만들어"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한국, '민간인 사찰·블랙리스트 의혹' 공세 강화…"사찰 정권"

환경부 장관 등 고발 검토…"적폐 청산한다며 신적폐 만들어"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블랙리스트 의혹'을 부각하며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자체 진상조사단을 통해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 온 한국당은 전날 공개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동향' 문건까지 더하며 화력을 끌어올린 모양새다.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동향' 문건 작성…"김태우가 요청"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uclECGfloE4]

한국당은 조국 민정수석이 출석하는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를 지속하는 한편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며 압박 강도를 한층 높였다.

또 검찰수사를 '보여주기식 수사'라고 규정하고 특검 가능성도 언급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 정권이 사찰 정권임이 명확해졌다"며 "블랙리스트가 전 부처에서 어느 정도로 이뤄졌는지 살펴봐서 하나씩 밝혀진다면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한 문건에는 환경부 산하 8개 기관 임원들의 사퇴 동향이 담겼다. 한국당은 이 문건이 문재인 정부가 부처를 동원해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려고 작성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부는 해당 문건의 작성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김태우 수사관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는데, 한국당은 김 수사관 개인이 아닌 당시 이인걸 특감반장 등 윗선까지 개입됐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것이 6급 수사관 요구만으로 이뤄졌겠나"라며 "환경부 장관이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김용남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수사관의 요구로 갑자기 그런 문건이 만들어졌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문건을 보면 사표 제출, 사표 제출 예정, 반발하는 사람들을 분류해놓고 최근 동향도 정리돼 있어 갑자기 불쑥 튀어나온 문건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강하게 비난했지만 스스로는 또 다른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새로운 적폐를 만들고 있었다"며 "청와대는 블랙리스트를 지시한 몸통이 누군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전날 이뤄진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압수수색을 빙자한 쇼잉(보여주기) 아닌가 짐작된다"며 "봐주기 수사로 일관한다면 특검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전날 공개한 문건과 관련해 환경부 장관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전 부처를 상대로 환경부 문건과 같은 블랙리스트가 있었는지 면밀히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수백 개 공공기관장 자리에 대해 코드 인사를 해주려면 블랙리스트 작업이 반드시 있었을 것"이라며 "국회 상임위를 통해서도 집요하게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용남 전 의원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청와대에 330여개 공공기관 임원들의 동향을 파악해 작성한 전체 리스트가 있었다고 전해 들었다"라고 밝혔다.

[https://youtu.be/WRlulpkxdJ0]

yumi@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