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 VR/AR 제작 지원센터 건립

울산시 동구 일산동 위치... 내년 7월 준공
3층 규모, 전시실 체험실 개발실 등 운영

울산 VR/AR 제작 지원센터 조감도 /사진=울산시 제공

【울산=최수상 기자】 가상·증강현실(VR/AR)제작 지원센터가 울산에 건립된다.

27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시 동구 일산동에 들어서는 ‘울산 가상·증강현실(VR/AR)제작 지원센터’는 총 사업비 55억 원(국비 32억 원, 시비 23억 원)이 투입돼 3층 규모(부지 1578㎡, 건축 연면적 1000㎡)로 지어진다.

내부에는 입주지원실, 전시실, 체험실, VR·AR 장비 및 개발실 등이 마련되며 2019년 7월 준공될 예정이다.

이 센터는 기획재정부의 ‘산업(고용)위기지역 혁신성장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사업’으로 추진돼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사업을 주관하고 울산과학대학교가 참여 한다.

완공 후에는 공동 제작 장비를 구축해 디지털콘텐츠 교육 및 창업지원, 지역특화콘텐츠 개발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VR/AR 제작지원센터는 지역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육성거점이 되어 조선산업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데 일조하게 될 것이며, 창업 및 관련 기업의 지원 등의 사업 추진을 통해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