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마지막 주말 보내는 문대통령…새해 국정동력 확보 고심

공식일정 없이 정국구상…연초 민생·경제 행보 집중할 듯 31일 운영위 '민간사찰 의혹' 논란 고비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밥상이 힘이다'라는 주제로 열린 농업인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구성원 송년 만찬에 참석하며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scoop@yna.co.kr

2018년 마지막 주말 보내는 문대통령…새해 국정동력 확보 고심

공식일정 없이 정국구상…연초 민생·경제 행보 집중할 듯

31일 운영위 '민간사찰 의혹' 논란 고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 마지막 주말인 29일 외부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휴식을 취하며 지난 1년을 돌아보고 내년 국정운영을 점검하는 데 몰두했다.

문 대통령은 휴일인 30일에도 별도 일정 없이 차분한 분위기 속에 연말을 맞을 계획이다.

집권 2년 차의 막을 내리고 3년 차로 접어드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고심은 깊을 것으로 보인다.

각종 역점 과제의 안착 및 성공을 위해서는 국정 동력이 뒷받침돼야 하지만, 국정 지지율 하락세 속에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사태로 촉발된 민간사찰 의혹 논란 등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민간사찰 의혹 논란을 수습하고, 내년부터는 국정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민생·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는 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민간사찰 의혹 논란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민간사찰 의혹을 대대적으로 쟁점화하는 동시에 운영위에 출석하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정조준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번 운영위를 공개 설명의 기회로 삼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말도 청와대 내에서 나온다. 그동안 청와대는 전 특감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에 해명만 내놓으며 수세에 몰렸다.

대검찰청 감찰 결과 김 수사관의 개인 비위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된 데다, 운영위를 통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드러난다면 정치권에서 확산한 의혹을 해소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도 엿보인다.

다만 운영위 회의 내용에 따라 자칫 여론이 더 악화하거나 야권의 공세에 기름을 부을 우려도 있어 청와대 내에서도 준비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처럼 의혹 해소에 힘을 쏟는 것과 함께 문 대통령은 새해부터 민생·경제 성과 창출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각 부처에 혁신적인 정책 기조 전환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를 비롯한 연초 공개 메시지부터 이런 의지를 적극적으로 담아낼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위원 초청 송년만찬에서도 "올해는 (부처가) 모두 노동 시간·강도 면에서 역대 어느 정부에도 뒤지지 않을 만큼 열심히 일했다"면서도 "그런 만큼 성과도 중요하다. (성과를 내서) 평가받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여기에는 지금과 같은 지지율 하락 추세가 계속된다면 집권 중반기 국정 동력을 유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청와대의 기대 대로 사찰 의혹을 진화해 연말·연초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민생·경제 지표에서 조금씩 반등을 이뤄낸다면 정부의 국정운영 전반에 탄력이 붙을 수 있다.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 및 4차 남북정상회담이 예상되는 가운데 문재인정부가 중점을 두고 추진해 온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비롯한 외교·안보 정책이 얼마나 힘을 받을지도 이런 요인들의 영향을 받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hysu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