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중소기업 상생펀드' 60억원으로 확대

부산항을 관리·운영하는 부산항만공사(BPA)는 항만물류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은행과 협약을 맺고 중소기업 상생펀드 규모를 50억원에서 60억원으로 확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2018년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 결과 정부와 항만공사의 저리 융자 등 자금지원 확대 요구와 환적화물 운송 불안정 해소, 화물운송 사업체에 대한 지원요청 등을 반영한 것이다.

부산항만공사 중소기업 상생펀드는 지난 2015년부터 운영돼 현재까지 26개 기업이 시중금리보다 1% 이상의 대출이자 감면을 지원받고 있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이번 상생펀드 확대를 통해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