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운영위 대거 출석요구..김태우 출석엔 "본인 의사에 달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회의에 앞서 참석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등을 다룰 국회 운영위원회가 31일 열리는 가운데 이번 사건을 촉발시킨 김태우 수사관의 출석에 자유한국당은 "본인 의사에 달렸다"며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

민정수석실 산하 네곳 비서관을 비롯해 환경부 장차관, 금융위원장,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 관련 인사들에 대한 대거 출석 요구로 기선 제압을 시도한 한국당이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선 다른 입장을 보인 것이다.

김 수사관이 이번 의혹 제기의 당사자인 만큼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한 현정권 실세들이 오는 자리에 대질심문 상황을 굳이 만들 필요가 없다는 계산이란 지적이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은 30일 회의를 연 뒤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김태우 수사관의 운영위 출석에 대해 "김태우 수사관 출석은 저희들 결정이 아닌 본인 의사에 달려 있다"며 "지금 저희가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 수사관에게 직접 운영위 출석을 요청했는지와 관련, 김 의원은 "변호인과 의논은 했다"면서도 "답은 못받았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의 폭로로 연루된 인사들에 대해 적극적인 출석 의지를 내비친 한국당은 일단 김 수사관에 대해선 보호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이다.

한국당은 일단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 법무비서관, 공직기강비서관, 반부패비서관의 출석을 요구하기로 했다.

또 이인걸 전 특감반장의 출석과 함께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 징계와 관련, 최종구 금융위원장 출석도 요청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논란도 겨냥해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박천규 차관의 출석을 요청하고 직무유기와 관련해서도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출석도 요청했다.

운영위 간사간 협의가 이뤄져야할 부분이나 이같은 증인 대거 신청으로 기싸움을 벌인 셈이다.

한국재정정보원의 예산정보 유출 문제로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심재철 한국당 의원간 설전에서 의미있는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던 만큼 한국당은 이번 운영위 내용이 미흡할 경우 특검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브리핑에서 "국민이 보기에 만족하지 않은 운영위였다고 생각하면 당연히 국조나 특검으로 가야하지 않겠나"라고 말하면서 추가 폭로 여부에 대해 "그건 또 계속 논의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