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靑 특감반 野 공세에 적극 대응…"시시비비 가릴 것"

"한국당, 靑 흠집내기 시도…사실관계 확인해 정치공세 차단"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검찰이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특별감찰관 사건 관련 압수수색 중인 26일 오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실 특감반 사무실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정부 창성동 별관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2018.12.26 hkmpooh@y

민주, 靑 특감반 野 공세에 적극 대응…"시시비비 가릴 것"

"한국당, 靑 흠집내기 시도…사실관계 확인해 정치공세 차단"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31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청와대 특별감찰관 의혹에 대해 총공세를 예고하자 시시비비를 가려 정치공세를 막겠다고 방어막을 쳤다.

한국당이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로 청와대 흠집내기에 나섰다고 보는 만큼, 적극적인 사실관계 확인으로 추가적인 논란 확산을 잠재우는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스폰서 수사관'인 김태우 수사관의 불순물 같은 첩보에 기대 청와대를 공격하려는 한국당의 의도를 드러내겠다"며 "한국당이 김 수사관을 뒤에서 부추겼는지 여부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사·보임을 통해 운영위원 중 강병원·권미혁 의원을 빼고 법조인 출신인 박범계·박주민 의원을 투입, 화력을 한층 키운 상황이다.

박범계 의원은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법무비서관을 지내 청와대 사정을 잘 알고, 박주민 의원도 법제사법위원회 활동 중이어서 법리 공방에 해박한 게 장점이다.

박범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내일 운영위 회의에 참석해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주장에 신빙성이 없음을 밝히겠다"며 "동기와 일관성, 비위 혐의의 질에 비추어 도저히 그의 말을 믿기 어렵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또 한국당이 운영위에 김도읍 의원 등 한국당 내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의원들을 대거 투입하려는 것에 대해선 제척사유가 있다며 반발했다.

한국당 진상조사단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한 만큼 고발 당사자들이 피고발인에 질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서 원내수석부대표는 "임 실장과 조 수석 등에 대한 고발인들로 운영위원을 구성하는 것은 원칙도, 규칙도 지키지 않는 행위"라며 "상식에도 맞지 않는 제척사유"라고 했다.

민주당은 최소한 고발장을 직접 검찰에 제출한 김도읍 의원만큼은 회의나 질의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당이 이날 오후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김형연 법무비서관,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조명래 횐경장관 등의 출석을 추가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국회법을 무시한 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국회법상 위원회가 증인을 부르려면 늦어도 7일 전에 위원장 요구서가 발부돼야 하는 데다, 금융위원회는 정무위 소관"이라며 "한국당의 요구는 명백히 국회법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은 청와대 흠집내기와 정치공세용 청문회를 하려는 것인가"라며 "실체적 진실을 밝히려는 것이 아니라 정치공세로 논란을 지속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e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