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위, 靑 특감반 현안보고…조국 취임 후 첫 출석

여야 난타전 예상…靑 민정수석, 12년 만에 운영위 출석

자료사진=연합뉴스

운영위, 靑 특감반 현안보고…조국 취임 후 첫 출석

여야 난타전 예상…靑 민정수석, 12년 만에 운영위 출석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회 운영위원회는 31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 사태에 대한 보고를 듣고 폭로 내용의 진위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한다.

회의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나와 현안 관련 질의응답을 하는 것은 2006년 8월 전해철 민정수석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조국 "일방주장 정치적 이용, 매우 개탄"…임종석 "정치공세"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vWr8wL4Jbkk]

여야는 특히 이번 파문의 핵심 당사자인 조 수석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당초 이 의혹을 김 수사관 개인의 일탈 문제로 규정한 만큼 임 실장과 조 수석에 대한 철통 방어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김 수사관의 폭로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행태가 드러났다면서 임 실장과 조 수석을 상대로 총공세를 펼칠 계획이다.

특히 야권은 조 수석의 책임론을 집중적으로 부각하며 조 수석의 사퇴를 거듭 요구할 방침이다.

goriou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