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울신문 사장 교체 지시' 의혹에 "발언 신뢰성 의심..매우 유감"

청와대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31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청와대가 서울신문 사장 교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강하게 부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다른 분야(KT&G 등)는 제 소관이 아니지만 기재부 전 사무관이 언급한 서울신문 사장 교체 건에 대해서는 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신문 전(前) 사장은 임기를 마치고 후임 인사가 늦어져 임기 2개월을 넘겨 재직했다”며 “(청와대에서) 사장 교체를 시도했다면 여러분 동료인 서울신문 기자들이 내용을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그러면서 “기재부가 서울신문의 1대 주주라는 점도 참고하시기 바란다”며 “이런 정황을 종합해 볼 때 그분(신 전 사무관) 발언의 신뢰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매우 유감스럽다”라고 말했다.

앞서 신 전 사무관은 지난 29일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KT&G, 서울신문 등 민간기업 경영진 교체 지시를 청와대가 내렸다고 주장했다.

신 전 사무관은 “(당시 위로부터) ‘청와대에서 지시한 것 중 KT&G는 안 됐지만 서울신문사 사장은 교체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청와대 지시인 것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신 전 사무관은 또 “KT와 포스코 등 민영화된 공기업에 대한 관리 방안을 모색하라는 차관의 지시도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신 전 사무관의 잇단 폭로에 대해 향후 대응은 기재부가 전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브리핑을 통해 "(신 전 사무관이)3건을 주장했던데, 그 건 모두에 대해서 기재부에서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인지 묻는 질문에 대해 "기재부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재차 언급했다.

아울러 신 씨가 폭로한 국채발행 개입 의혹과 관련해선 "여러 가지 재정정책 수단으로 국채발행이 있을 것이고, 청와대가 선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선택지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