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타전 운영위]

전.현직 민정수석 '조국VS곽상도' 설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태우 수사관의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제기와 관련해 열린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전·현직 민정수석간 거친 설전이 이어졌다.

2013년 박근혜 정부 시절 초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현 문재인정부 초대 조국 민정수석은 김 수사관 의혹 제기는 물론 인사검증 과정과 관련해서도 뜨거운 신경전을 벌였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운영위가 열리기 앞서 전직 민정수석이자 검찰 출신인 곽상도 의원 등 5명의 의원을 새롭게 투입하며 라인업을 보강했다.

곽 의원은 조 수석에 대한 첫 질의에서 "앞서 김도읍 의원이 물은 것 중에 우윤근 대사 첩보를 조국 수석이 인사검증 쪽으로 이첩했다고 했는데 인사검증도 조국 수석 관장 아니냐"고 운을 뗐다.

이에 조 수석은 "과거정부는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지만 인사검증 끝나면 추가 정보를 인사추천위원회에 보고해야 하는데, 제가 말한 건 공직기강비서관실로 내려보낸게 아니라 인추위에서 소임 다했으며 그 이후에 우윤근 첩보가 들어온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곽 의원은 "과거 이야기는 불필요하다"며 말을 자르기도 했다.

또 곽 의원은 조 수석에 김 수사관의 제보과 관련해서 "이번 사태의 본질 중 하나가 특감반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청와대도 이미 고건 전 총리 장남의 비트코인 사업과 박용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 관련 사찰은 인정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조 수석은 "곽 의원님께서 민정수석 하실 때 밑의 행정요원 첩보를 받아 아시겠지만"이라고 하자 곽 의원은 그대로 질의를 이어갔다.

곽 의원의 이날 운영위 참석을 두고 여당의 날선 공격도 이어졌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곽 의원이 민정수석이던 시절, 김 특감반원과 함께 근무한 점을 거론하며 이날 운영위 참석여부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에서 사보임 있으려면 2013년 민정수석을 한 곽상도에 대한 사임이 있어야 하는것 아니냐"며 "이런 상황에서 상임위 공정하게 하려면 곽상도 의원을 회피하는 게 도리에 맞는데 오히려 정치공방을 위해 대거 보임하고 오히려 사임해야 할 분들은 안했다"고 지적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