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KT&G·서울신문사장 교체 의혹에 "민주주의 파괴 정권"(종합)

"이런 짓거리 안 돼…문대통령 스스로 양심의 소리 들어야" "임종석·조국, 진상규명 방해 말아야…책임은 뒷전이고 남의 일인 양 모르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한국, KT&G·서울신문사장 교체 의혹에 "민주주의 파괴 정권"(종합)

"이런 짓거리 안 돼…문대통령 스스로 양심의 소리 들어야"

"임종석·조국, 진상규명 방해 말아야…책임은 뒷전이고 남의 일인 양 모르쇠"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31일 문재인정권에 대해 '민주주의 파괴 정권'이라고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특히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사찰 의혹에 더해 청와대의 KT&G와 서울신문 사장 교체 개입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대통령은 스스로 양심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공격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 비대위 회의에서 기획재정부 신재민 전 사무관이 제기한 KT&G와 서울신문 사장 교체 의혹과 관련해 "공무원이 양심을 갖고 생활하지 못하는 수준까지 국가권력이 타락했다"며 "이런 것이 바로 '짓거리'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직자들이 전부 양심을 팔게 하고, 주휴수당이다 뭐다 해서 국민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만들고 있다"며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을 하고 있다. 대통령 스스로 양심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민간인에 대한 광범위한 사찰과 블랙리스트 작성, 정권 실세 비위 의혹 묵살을 넘어 민간기업에까지 손을 대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태는 민주주의 파괴 정권이라는 사실을 드러낸 것"이라고 가세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공공·민간 구분 없이 위법행위를 하는 것은 아닌지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330여개 공공기관과 KT&G 등 민간기업에 대한 블랙리스트 작성 관여 의혹과 찍어내기식 인사 개입 의혹을 꼬리 자르기로 무마할 수 있다고 보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한국당은 운영위 질의와 별도로 임종석 실장과 조국 수석을 비판하는 논평을 잇달아 내며 '장외 공격'도 이어갔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구체적인 자료 요구에 대해서는 핑계와 변명으로 회피하고, 우리는 남들과 다르다는 오만한 선민의식만 내세우고 있다"며 "임 실장은 진상규명을 방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 실장이 이번 사태를 축소·은폐하면 정권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치명적인 위기에 빠트린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자료 제출과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며 "권력은 오만과 독선, 내부의 염증으로부터 자멸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운영위가 정부·여당의 조직적 반대로 시작부터 난항을 겪었다"며 "한국당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핵심 연결고리인 4명의 증인출석을 요청했으나 정부·여당의 반발로 무산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정수석이 출석했으니 부하직원들은 출석하지 않아도 된다는 논리는 누구의 발상인가. 앞으로 모든 상임위에 장관만 출석하면 된다는 것인가"라며 "조국 수석과 임종석 실장은 책임은 뒷전이고 남의 일인 양 모르쇠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환경부, 국토부 산하기관 블랙리스트 의혹에 이어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의 양심선언까지 현 정권의 부도덕한 행태가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오고 있다"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로 갈 수밖에 없음을 거듭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jesus786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