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시민모임 "국내 음원, 해외보다 비싸"

국내 음원서비스가 해외사업자가 제공하는 음원서비스 보다 1000원에서 2000원 가량 비싸다는 조사가 나왔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거래·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정보제공을 위해 국내외 온라인 음악서비스에 대한 상품별 가격 비교와 소비자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모임이 지난해 하반기 기준으로 국내외 음원서비스 중 동일한 상품이라고 판단되는 '스트리밍+스마트폰 다운로드'(정액권) 상품의 가격을 비교해 본 결과, 국내 6개 사업자의 1개월 이용권 평균 금액은 약 1만 70원으로, 해외 서비스보다 비쌌다. 해외사업자 유튜브와 애플뮤직의 가격은 각각 7900원, 8900원으로 국내 사업자가 약 1000원~2000원 비쌌다.

특히 올해 1월 1일자로 '음원 전송사용료 징수 규정'이 개정되는 것에 맞춰 국내 온라인 음원서비스 사업자들이 음원 상품가격을 최대 36.7% 인상해 소비자들의 비판을 샀다. 주요 6개 온라인 음원서비스 업체별 6개 상품가격 조사결과, 멜론 '프리클럽'은 지난해 월 1만900원에서 올해 1만 4900원으로 4000원 인상해 가장 인상폭이 컸다.

멜론 'MP3 30곡다운로드'는 3000원(33.3%), 멜론 'MP3 30곡플러스' 3000원(23.1%), 지니뮤직 '음악감상+스마트폰다운로드' 2000원(22.7%), 멜론 'MP3 100' 4000원(20.0%) 등 2018년 상품가격보다 월 20%이상 인상됐다.

또 20% 이상 인상된 상품은 주로 다운로드 묶음상품이거나 다운로드+스트리밍 복합상품인 것으로 나타나 다운로드 관련 상품 가격이 스트리밍 상품의 가격인상 폭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 온라인 디지털 음원시장은 2010년 911억 원에서 2016년 1조 5000억 원으로 연간 10% 내외로 성장하고 있다.

모임은 "소비자가 상품가격 인상 및 서비스 내용에 대해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표시사항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