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광화문 대통령집무실 무산'에 "위선적 정부의 민낯"

"착한 척, 국민 위하는 척, 소통하는 척, '척쟁이' 그만해야"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7 kjhpress@yna.co.kr

나경원, '광화문 대통령집무실 무산'에 "위선적 정부의 민낯"

"착한 척, 국민 위하는 척, 소통하는 척, '척쟁이' 그만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무산과 관련해 "위선적인 정부의 또 다른 민낯을 보는 것 같다. 청와대 이전의 어려움을 알고도 그런 공약을 했다면 기만이고, 모르고 했다면 무능"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제 '척쟁이' 노릇은 그만해야 한다. 착한 척, 국민 위하는 척, 소통하는 척 그만하고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경원, '광화문 대통령집무실 무산'에 "위선적 정부의 민낯"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xGxwOQmgJL4]

나 원내대표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메신저를 '나쁜 놈' 프레임에 가두는 간계를 무차별적으로 썼다"며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인 시도를 하자 이번에는 진실파악 시도가 공익제보자의 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 논리라면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소를 철회하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이 해경 일부 직원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조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 "대통령 친인척을 관리해야 할 민정수석실이 부처에 관여한 것으로, 명백한 권한 남용"이라며 "청와대의 전방위 사찰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가 한미동맹의 이상 기류를 증폭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렬이 자연스럽게 한미 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로 이어지는 거 아닌가 하는 의혹도 있다"며 조속한 방위비 협상 마무리를 촉구했다.

jesus786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