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새해 첫 회동…쟁점 상임위 가동 논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마치고 산업안전보건법 처리 등 본회의 의사일정 합의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2018.12.27 toadboy@yna

여야 원내대표 새해 첫 회동…쟁점 상임위 가동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등 국회 교섭단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집 등 현안을 논의했다.

기해년(己亥年) 새해 들어 처음 한자리에 모인 여야는 이날 회동에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하는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강요' 논란 등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위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놓고 시작부터 시각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새해를 맞아 우리 국회가 대화와 타협으로 민생을 챙기고 평화를 준비하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야당의 상임위 개최에 대한 언급 자체를 피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임위 소집을 요구하고 있는데 실질적으로 여당이 협조를 안 한다. 상임위 개최가 조속히 되기를 바란다"며 "신재민 의혹에 대해서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불러낼 수 있는 기재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운영위를 진행하며 일반적 상임위의 한계를 느껴서, 기재위를 청문회로 진행하는 부분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며 "국민적 의혹, 특히 사찰 의혹에 대해 청와대의 불법과 월권이 모두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는 데 국회가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국회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따갑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비롯해 특별감찰관 후보 추천 문제, 채용비리 국정조사 처리 문제 등이 2월 임시국회에서 결실을 맺을 수 있게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신재민건과 관련해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를 주장해 왔는데, 국회가 국민적 의혹이 있는 사안에 대해 청문회 내지는 위원회를 열어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며 기재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 필요성을 거듭 요구했다.

kyungh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