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정은 국회연설" vs. 野 "김태우 신재민 특검 도입"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7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며 포토타임을 위해 회의실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7일 국회에서 새해 첫 정례회동을 가졌지만 서로간의 쟁점을 확인하는데 그쳤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시 국회연설을 제안한데 이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국가정보원법, 유치원3법 처리 등을 제안했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김태우 수사관·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와 관련한 특검 도입 및 청문회 추진, 탈원전, 탄력근로제, 방송법 처리를 주장했다.

무엇보다 이날 회동에선 김 수사관의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사찰 의혹 폭로와 신 전 사무관의 적자국채 발행 압박에 대한 특검 또는 청문회 도입 여부를 비롯해 상임위 소집이 화두로 떠올랐다.

특검을 주장하는 한국당의 요구에 바른미래당도 동조하는 분위기를 조성했으나, 민주당은 반대하면서 평행선을 긋고 있다.

적어도 청문회 추진은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통과를 여당에 요청했다"며 "검찰이 공정히 수사하느겠냐를 보면 검찰은 이 사건 핵심인 조국 수석과 임종석 실장의 컴퓨터나 핸드폰에 대해선 전혀 압수수색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결국 수사 하는척 하지만 꼬리자르기 수사로, 개인 일탈로 몰아가기 십상이라 생각하고 강하게 특검을 요구했다"며 "이에 대해 김관영 원내대표도 특검감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합의된 것은 없고 야당은 기획재정위 청문회 소집을 요구했으나 여당에선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기재위를 열어야 될 때 열지않으면 국회가 무슨 소용있고 민주당이 주장한 일하는 국회 모습과도 거리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홍 원내대표는 야당 특검 제안에 "그건 제가 얘기 안 하겠다"며 잘라 말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대해서 굉장히 중요한 시점 같다"며 "우선 초당적인 의원외교를 강화하자는 제안과 머지않아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이 예상되는데 국회가 김정은 서울답방을 환영하고 국회를 방문해달라고 의지를 밝히는게 어떠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여야의 입장차가 큰 것으로 드러나면서 당장 임시국회에서 여야간 이견차를 좁히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소속 의원들은 이날 김태우 수사관, 신재민 전 사무관 폭로와 관련해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비롯한 6명의 여권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아울러 임종석 실장과 조국 수석 등 8명에 대한 수사의뢰서도 함께 제출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