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비서실장·강기정 정무·윤도한 소통…내일 靑인사(종합)

왼쪽부터 차기 청와대 비서실장,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으로 각각 유력 검토되는 노영민 주중대사, 강기정 전 의원, 윤도한 MBC 논설위원. (뉴스1DB) 2019.1.7/뉴스1

춘추관장에 유송화·제2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중한국대사, 한병도 정무수석 후임에 강기정 전 국회의원,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등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이같은 내용의 청와대 2기 비서진을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주중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권혁기 춘추관장의 후임으로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 제2부속비서관에는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 등의 비서관 인사도 단행할 예정이다.

유 비서관은 이화여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참여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참여센터 전문위원,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등을 지냈다. 오랜기간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곁을 지켜왔으며 정권 출범과 함께 제2부속비서관으로 임명됐다.

신 비서관도 문재인 정부 청와대 원년멤버이자 미국 변호사 출신이다. 지난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패션 스타일을 조언해준 것으로 유명하다.


이들 수석, 비서관들에 대한 검증은 완료됐으나 8일 비서실장 주재의 인사추천위원회(인추위)를 통해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오는 10일 오전 10시 100분간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는 이들 신임 비서진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 외교안보라인에 대한 개편은 이번에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